2일 ‘2020 서울시 공정무역마을운동 포럼’
"공정무역 운동은 내 풀뿌리 운동처럼"

“공정무역지지 결의안(조례)이 의회에서 통과돼야 예산이 책정되고 지자체 지원도 제도화됩니다. ‘공정무역 마을’이 되기 위해서는 조례 제정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 이선영 코디네이터(시민활동가)

공정무역 전문가 과정을 수료한 코디네이터들은 2일 청년문화공간 JU동교동에서 열린 ‘2020 서울시 공정무역마을운동 포럼’에서 공정무역 조례 제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행사는 서울시가 주최하고 (사)참여하고 행동하는 소비자의 정원(이하 소비자의 정원)이 주관했다. 

이선영 코디네이터는 “공정무역 조례 제정이 기반이 돼야 국제공정무역마을위원회(이하 국제 공정위)가 제시하는 다섯 가지 기준을 충족해 공정무역 마을로 인증 받을 수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2일 개최된 ‘2020 서울시 공정무역마을운동 포럼-공정무역 마을운동 내가 사는 마을부터’. (왼쪽부터)▲박정훈 코디네이터 ▲안현진 코디네이터 ▲정은주 코디네이터 ▲박지연 코디네이터 ▲함정희 코디네이터 ▲이선영 코디네이터 ▲김아영 소비자의 정원 대표
2일 개최된 ‘2020 서울시 공정무역마을운동 포럼-공정무역 마을운동 내가 사는 마을부터’. (왼쪽부터)▲박정훈 코디네이터 ▲안현진 코디네이터 ▲정은주 코디네이터 ▲박지연 코디네이터 ▲함정희 코디네이터 ▲이선영 코디네이터 ▲김아영 소비자의 정원 대표

국제공정위가 제시하는 다섯 가지 조건은 ▲공정무역지지 결의안(조례) 통과 ▲지역 내 공정무역 제품 판매처 확보(인구 2만 5천명 당 판매점 1개) ▲공정무역 홍보 및 캠페인 ▲지역사회(학교, 종교단체)의 참여 ▲공정무역위원회 구성 등이다.

이 중 공정무역지지 결의안(조례)통과가 가장 시급한 이유는 조례부터 제정돼야 판매처 확보·지역사회 참여 등으로 이어져 ‘공정무역 마을’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제정 이후에도 주의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선영 코디네이터는 “조례가 제정된다고 해도 실제로 작동하지 않으면 무용지물”이라며 “시민단체·코디네이터가 자주 지자체 문을 두드리며 협업을 요청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지연 코디네이터는 “구로구는 이미 공정무역영화제, 구로포트나잇이 열렸고, 성공회대학교는 내년 3월부터 공정무역 상품을 이용하겠다고 밝혔다”며 “조례가 제정돼 지방정부의 지지가 확보되면 공정무역을 향한 움직임은 더 활성화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