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요사업
  • 소비자알권리

주요사업

소비자의 정원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열린공간이며 상상이 현실이 되고 변화를 만들어가는 곳입니다.

소비자알권리

소비자의 알권리, 선택할 권리에는 예외가 없어야 합니다.

다가오는 추석

많은 가족들과 함께하지는 못하지만 마음만은 가깝게 나누는 건강한 추석되세요!

명절만 되면 넘쳐나는 식용유!




구매에 있어 우선 선택하는 기준은 무엇인가요?

지난 소비자인식조사후 카드뉴스를 통해 공유드린 것처럼

우리가 많이 사용하는 콩,옥수수,카놀라유는 대부분 원재료가 수입산이고, GMO가능성이 높다고 합니다. 더군다나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식용유는 대부분 화학물질인 헥산으로 녹여낸 기름으로 헥산잔류 가능성도 있다고 합니다.




GMO인지 아닌지? 헥산용매가 있는지 없는지? 모르고 구매해야하는 현실

소비자인 우리는 뭘 보고 선택해야 할까요?



표시가 없어 소비자가 원하는 식용유도 자유롭게 구매할 수가 없습니다.

'식용유' 한 제품에서도 소비자의 알권리 선택할 권리는 보장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21대 국회에서 식품위생법 개정으로 알고 선택할 권리를 보장받을 수 있도록 시민들의 지속적인 참여와 행동이 필요합니다.



[식용유, 간장에도 GMO를 표시할 수 있는 개정안 발의] 소비자의정원도 지지합니다.

현행 GMO표시제는 제조 가공 후에 GMO DNA나 단백질이 남아있는 경우에만 한정하고 있어 식용유, 간장, 전분, 과당등에는 표시가 되지 않아 정확한 정보 제공에 허점이 있었다.

더불어 민주당 김승남 의원은 GMO 원재료로 제조 가공한 식품에 GMO DNA나 단백질의 잔존여부와 상관없이 표시할 수 있도록 발의 했다. 또 제조가공 과정 등에서 의도하지 않게 GMO 성분이 포함돼, GMO 표시를 하지 않아도 되는 이른바 ‘비의도적혼합치’ 기준도 현행 3%에서 유럽연합의 0.9%로 강화 되어 0.9%이하일 경우 Non-GMO 표시를 할 수 있게 되었다.

Non-GMO학교 급식이 확산되고 있지만 현장에서는 GMO표시가 제대로 되지 않아 식재료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김승남 의원의 학교급식법 개정안에는 학교 급식 식재료를 결정하는 학교 운영위에 GMO사용 여부를 알리고 이를 위반할 경우 제재할 수 있는 내용이 포함되었다. 선택권이 없는 아이들에게 건강하고 안전한 학교급식을 제공되기를 바란다.

GMO 안전성 여부에 상관없이, 소비자의 알권리, 선택할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21대 국회에서 꼭 GMO표시제는 시행되어야 한다.


#작은실천 큰변화, 2020소비자의정원

#소비자의정원

#참여하고_행동하는

#소비자알권리

#선택할권리

#Non-GMO

#원재료GMO완전표시제


소비자의 정원을 후원해 주세요!

참여하고 행동하는 회원분들의 후원을 기다립니다.

참여하기